마재기무생채나물 




오늘은 겨울의 끝자락을 잡고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먹고 싶은 <마재기무생채나물>을 소개합니다. 

마재기는 제 고향 거창에서 모자반을 부르는 사투리인데요. 할머니들이 사용하시는 말 그대로를 남겨두고픈 마음에 그대로 표기합니다. 

겨우내 보관했던 무에서 순이 올라오면 무순을 따서 무쳐드시기도 했다니 입춘의 절기식과도 제법 잘 어울리는 음식이 아닐까 합니다. 

Ingredients

모자반

삭힌 고추

삭힌 고춧잎

다진 마늘

고춧가루

액젓

간장(청장)

식초

깨소금 아주 약간


  • 좋아하는 굵기로 무를 채썹니다. 모자반과 잘 어울릴 수 있도록 굵지 않게 해주시면 더 좋아요.
  • 모자반은 살짝 데쳐 물기를 꼭 짠 후에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세요.
  • 삭힌 고추와 고춧잎은 쫑쫑 다집니다.
  • 무와 모자반, 그리고 삭힌 고추와 고춧잎 양의 비율은 5:3:1 정도가 좋아요.
  • 이제 여러분이 좋아하는 방식으로 무쳐주시면 되는데요. 저는- 특히 해조류가 들어가는 무침은- 액젓으로 간하는 것을 추천드려요. 액젓과 청장의 비율을 3:1 혹은 2:1이 좋습니다.
  • 무생채나물에 식초를 생략하시는 분들도 많지만 이번만큼은 꼭! 넣으셔야해요. 무와 삭힌 고추, 데친 모자반을 하나로 묶어주는 역할을 할테니까요.
  • 조물조물 무치고 식초까지 넣으셨다면 깨소금은 취향입니다.
  • 자, 이제 대접에 밥을 담고 나물을 잔뜩 올려 슥슥 비벼드시는 것만 남았어요!

마재기무생채나물


입춘의 절기식과 어울리는 음식

오늘은 겨울의 끝자락을 잡고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먹고 싶은 <마재기무생채나물>을 소개합니다. 마재기는 제 고향 거창에서 모자반을 부르는 사투리인데요. 할머니들이 사용하시는 말 그대로를 남겨두고픈 마음에 그대로 표기합니다. 겨우내 보관했던 무에서 순이 올라오면 무순을 따서 무쳐드시기도 했다니 입춘의 절기식과도 제법 잘 어울리는 음식이 아닐까 합니다. 

Ingredients


모자반

삭힌 고추

삭힌 고춧잎

다진 마늘

고춧가루

액젓

간장(청장)

식초

깨소금 아주 약간


  1. 좋아하는 굵기로 무를 채썹니다. 모자반과 잘 어울릴 수 있도록 굵지 않게 해주시면 더 좋아요.
  2. 모자반은 살짝 데쳐 물기를 꼭 짠 후에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세요.
  3. 삭힌 고추와 고춧잎은 쫑쫑 다집니다.
  4. 무와 모자반, 그리고 삭힌 고추와 고춧잎 양의 비율은 5:3:1 정도가 좋아요.
  5. 이제 여러분이 좋아하는 방식으로 무쳐주시면 되는데요. 저는- 특히 해조류가 들어가는 무침은- 액젓으로 간하는 것을 추천드려요. 액젓과 청장의 비율을 3:1 혹은 2:1이 좋습니다.
  6. 무생채나물에 식초를 생략하시는 분들도 많지만 이번만큼은 꼭! 넣으셔야해요. 무와 삭힌 고추, 데친 모자반을 하나로 묶어주는 역할을 할테니까요.
  7. 조물조물 무치고 식초까지 넣으셨다면 깨소금은 취향입니다.
  8. 자, 이제 대접에 밥을 담고 나물을 잔뜩 올려 슥슥 비벼드시는 것만 남았어요!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회사 (주)아워플래닛  대표 장민영                             

주소 서울시 종로구 인왕산로 5

문의 ourplaneat@naver.com

사업자번호 786-81-02343

통신판매업신고 제2021-경남거창-00066호


 아워플래닛